아이디저장하기
아이디/비밀번호찾기 회원가입
중간시험(과제물)
  2018년 1학기 사진의이해 중간시험과제물 공통(안셀아담스, 앙리까르티에 브레송)
1
2
3
최대 5장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해 드립니다.(3페이지 미만은 제외)
문서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자료구성 안셀아담스 존 시스템, 앙리까르티에 브레송 결정적 순간 / 참고자료파일 8개
해당학과 컴퓨터과학과 자료출간일 2018년 3월 13일
학년/학기 1학년/1학기 페이지수 9
자료형태 ZIP (707 KB) 자료가격 7,300원
합계 : 7,300
* 본 자료는 노우존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료목차 및 주제>
1. 안셀아담스의 존시스템에 관해 조사하고 그 내용을 쓰시오.[안셀아담스와 역사적 배경, 존시스템, 적정 노출의 이해]

2. 앙리까르티에 브레송의 결정적 순간에 관해 조사하고 그 내용을 쓰시오. [앙리까르티에 브레송 역사적 배경, 결정적 순간, 앙리까르티에 브레송의 사진을 보고 느낀점]



- 목 차 -

Ⅰ. 서 론

Ⅱ. 본 론
1. 안셀 아담스와 역사적 배경
2. 존시스템
3. 적정노출의 이해
4. 앙리까르티에 브레송 역사적 배경
5. 결정적 순간
6. 앙리까르티에 브레송의 사진을 보고 느낀점

Ⅲ. 결 론

참고문헌



<< 함께 제공되는 참고자료 한글파일 >>
1. 결정적 순간.hwp
2. 안셀아담스와 역사적 배경.hwp
3. 앙리까르티에 브레송 역사적 배경.hwp
4. 앙리까르티에 브레송의 사진을 보고 느낀점.hwp
5. 적정 노출의 이해.hwp
6. 존시스템.hwp
7. 서론 작성시 참조.hwp
8. 결론 작성시 참조.hwp

<자료내용 미리보기>
Ⅰ. 서 론

20년전만 해도 어디서든 볼 수 있던 동네 사진관들이 지금은 어디로 갔을까. 동네마다 좋은 자리에 위치하는 개인빵집들과 그 옆에 자연스레 있던 사진관들이 지금은 자취를 감추고 사라졌다. 물론 저마다 OO 스튜디오로 이름을 바꾸어 살아가고 있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큰 액자에 어느 집인지는 모르지만 화목하게 웃고 있는 가족사진을 보는 건은 흔치 않은 일이다. 운동회가 되면 좋은 카메라는 아니지만 일회용 코닥 카메라로 둔탁한 딸깍 소리에 추억을 담던 사람들은 지금도 어디선가 저마다의 셔터에 추억을 담고 있을까.
지금은 필름카메라라는 말이 어색해져 버린지 오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끼고 애용하는 것은 본인들의 스마트폰 카메라이지 않을까. 실제 사진 분야에 종사하는 이들과 사진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쉽게 접하지 못하는게 필름카메라이다. 본체 가격이 그리 비싸지는 않으나 빠져들수록 렌즈와 장비욕심이 생기기 때문인지 좀처럼 쉽게 취미로 접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사진은 단순히 그 시각적 모습을 담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카메라에 담기는 건 렌즈에 비친 시각적인 순간이지만 실제로 사진 속에는 시각적인 것 이외에 각자 담고 싶은 무언가를 담아간다. 좋은 사진은 멋진 풍경만이 아니라 그 속에 내가 느끼는 감정 혹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사진이 얼마나 잘 표현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것이다.
사진에 대해서 조금 더 알고 싶다면 우선 이 두명을 빼고 이야기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안셀아담스와 앙리까르티에 브레송이다.



Ⅱ. 본 론

1. 안셀 아담스와 역사적 배경

안셀 아담스는 1920년부터 1984년 까지 풍경사진의 1인자로 또 그가 사망한 이후에도 많은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여전히 거장으로 살아있는 인물이다. 이 거장의 시작은 안셀 아담스가 14살일 때로 거슬러 간다. 그의 첫 사진은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서 시작됐다고 한다.





- 중략 -